타 지역 관외투표자 수가 궁금하다

URL복사

- 윤석열 전 검찰총장도 관외 사전투표 참여
- 특정지역 관외투표자 숫자 확인되면 선거결과도 예측 가능?

 

4.7 재·보궐선거의 사전투표율이 역대 최고를 기록하며 마감되었다. 이제 이틀 후면 본 투표가 시작되면서 이번 선거의 대미를 장식할 것으로 보여진다.

 

사전투표가 마감된 후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일부터 3일까지 실시(오전 6시~오후 6시)된 재·보궐선거 사전 투표에 전국 1216만1624명의 유권자 중 249만7959명이 사전투표에 참여했다고 발표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시장 선거에 184만9324명이 투표해 21.95%의 최종 투표율을 기록했고, 부산시장 선거는 54만7499명이 투표해 최종 투표율은 18.65%였다고 밝혔다.

 

앞서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이틀간의 사전투표율은 20.14%로 마감되었으며, 사전 투표제도가 도입된 2012년 이후 실시된 재·보궐선거 가운데 사전투표율 최고치는 2014년 10·29 재·보궐선거 (19.4%)였다.

 

 

중앙선관위 홈페이지에는 선거가 실시되는 지역의 유권자수와 사전투표자수가 적시되어있지만, 특정지역에서 관외투표 방식으로 투표한 숫자는 아직 게재되지 않고 있다.

 

7일 본 선거가 실시되기 전 타 지역에서 관외투표 방식으로 서울과 부산 등의 시장 선거에 얼마나 많은 유권자가 참여했는지를 확인할 수 있다면, 선거결과를 어느 정도 가늠할 수 있는 중요한 키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야당인 '국민의 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선거관련 방송에 출연하여 사전투표에 대한 일각의 우려에 대해 “부정을 의심받을 소지를 없애는 많은 장치를 만들었기 때문에 걱정하지 마시고 사전투표를 해달라”고 참여를 독려했었다.

 

 

그러면서 “일주일 전에 선거관리위원회 책임자들을 불러서 사전 투표 관리 문제를 점검했으며, 이번에는 관외 사전투표 참관을 훨씬 강화하고 우체국까지 투표함을 나르는데 참관인이 동행하도록 했다”고 밝힌 바 있다.

 

김도윤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조국수홍’ 이라는 또 하나의 괴물
내년 3·9 대선은 단순하고 의례적인 대통령 선거가 아니다. 한 개인의 대통령병 소원풀이의 장은 더더욱 아니다. 체제의 존폐가 걸린, 다시말해 대한민국의 운명이 걸린 문제라는 것을 모른다면 선거의 승패는 이미 결정된 것일 뿐더러, 무고한 국민들을 체제전쟁에 끌어들일 이유도 없다. 문제는 문정권의 학정에 지칠대로 지친 국민들은 체제수호 전쟁에 기꺼이 참전하겠다고 작심하고 있는데, 그런 각오를 대변할 후보가 없다는 게 참으로 큰 문제다. 이익카르텔과 기생충 지금까지 문정권의 위선과 기만, 사기와 거짓말이 통했던 원인은, 이미 이들이 각계각층 사회적 엘리트 그룹 속에 동질적인 이념을 추구하는 악의 진지들을 구축했고, 말도 안되는 비상식적인 사회적 비극들을 빌미로, 여러 형태의 정치적 성역을 만들어 놓았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런 진지와 성역화를 자의적으로 만들어가는 과정에서 생겨난 수많은 이익카르텔들은 마치 기생충들이 대량 번식하듯 필연적으로 따라들어 왔다. 문정권 주사파 위정자들이 줄기차게 유체이탈적인 ‘내로남불’과 ‘자화자찬’의 발언들을 해댈 수 있었던 것도 이들이 구축해 놓은 자본과 조직, 확산일로에 있는 이익카르텔에 대한 엄청난 자신감과 미래에 대한 믿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