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탄생과 발전 이야기’...행통 기획강좌 3

URL복사

- 대한민국과 조선의 차이점 분석
- 자유공화국인 대한민국의 위대성 강조
- 통일은 종족적 관점 아닌 ‘자유공화국 확장’으로...

 

(사)행복한통일로(이하 행통) 기획강좌의 세 번째 순서는 전 문화일보 논설위원이며, 현재 K-Con. School 연구위원인 황성준 위원이 맡았다.

‘대한민국의 탄생과 발전’를 타이틀로, 1부에서는 ‘대한민국과 조선은 어떻게 다른가’라는 주제 하에 조선왕조의 성격과 대한민국이라는 공화정으로서의 근대국가라는 차원으로 한반도를 조망하였다.

2부에서는 ‘대한민국 건국과 호국, 그리고 산업화와 민주화’ 과정을 살펴봄으로써, 자유 공화국으로서의 대한민국과 북한의 단독정부 수립과정을 분석했다. 이어서, 6.25 전쟁을 거쳐 산업화, 민주화의 여정, 통일의 관점으로 강의가 이어졌다.

 

황성준 위원은 "조선왕조의 역사는 前근대적 주자학 세계관에서 벗어나지 못했으며, 19세기 후반까지 화폐 경제와 상업화도 제대로 이루지 못한 채, 농업 생산성도 현저히 낮았다."고 규정했다.

또한 "백성의 절대다수는 절대 빈곤속에서 허덕였으며, 나라의 재정은 바닥수준이었고, 당시의 정치관료와 지식인들이 주장한 것은 조정의 근검절약 뿐이었다."고 혹평했다.

 

2부에서 이어진 대한민국의 건국과 호국에서는, "1948년 건국한 대한민국은 토대가 매우 취약하고 불철저한 부분이 많았으나, 다른 형태에서 자유민주공화국으로 발전한 것이 아니라, 애초부터 자유민주공화국으로 출발했다는 점이 위대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리사회 일각에 비판하고 있는 이승만 대통령의 단독정부 수립과 관련해서는, "해방직후인 1945년 11월에 이미 북한에서는 10개의 행정국을 조직했으며, 1946년 2월 북조선 임시인민위원회 결성에 이어 1947년 2월 북조선 인민회의구성을 모두 마친 상태에서 1948년 9월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을 세웠다."며, 분단의 책임이 마치 이승만 정부에 있다는 식의 북한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밝혔다.

 

전 인류가 격찬하고 있는 기적의 산업화와 민주화의 과정에 대해 살펴본 이후, 끝으로 한반도의 통일에 대해서는 “기계적인 통합 혹은 감정적 종족주의적 관점이 아니라, ‘자유공화국의 확장’ 그리고 대한민국 Nation Building 완수라는 관점에서 바라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매주 화/수요일 오후 7시부터 비대면으로 진행되는 (사)행복한통일로 기획강좌의 다음 순서는 강량 전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연구위원이 맡게 된다.

 

강량 박사의 강의 주제는 ‘국제정치와 한반도의 미래’이며, 오는 7월 6일(화) 진행될 예정이다.

 

 

김 도 윤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김성한 US 칼럼] 언제까지 북한에게 당할 것인가
북한이 최근 신형 지대공 미사일 및 초음속 미사일을 시험발사했다. 계속되는 고강도 도발이다. 미국과 한국에 대한 노골적 위협과 시위이다. 그런 와중에 북한이 김일성 시대부터 줄기차게 원하는 종전선언과 미-북 평화협정체결, 그 후에 주한미군철수 등의 적화통일 수순 작업을 착착 진행중이다. 이같은 도발을 언제까지 지켜만 볼 것인가? 이제는 사실상 핵보유국이 되고 각종 운반 수단을 보유했으며, 전 세계에 핵과 미사일을 전파할 수 있는 북한을 미국이 눈감고 대화만 바랄 상황은 분명 아니다. ‘게임 체인저’를 향한 북한의 집념 북한이 초음속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지난달 28일이 처음이다. 이날 정보당국 관계자는 "자강도 무평리 일대에서 동쪽으로 발사된 단거리 미사일은 속도가 마하 2~3으로 추정된다”면서, “그동안 북한이 발사했던 미사일과는 다르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 1월 제8차 노동당대회 사업총화 보고에서 극초음속 순항미사일(HCM·Hypersonic Cruise Missile) 등 신무기 개발을 공식 천명했었다. 극초음속 미사일은 마하 5 이상으로 날아가는 미사일이다. 이 때문에 일반적인 탄도미사일의 포물선 궤도를 그리며 낙하하는 방식과는 달라서 미사일방어체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