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생각] '충북(忠北)동지회' 공소장

URL복사

- 북도(北道) 아닌 북한(北)에 충성(忠)하는 간첩단
- 이재명 지지를 본사(북한)에 청원까지 하고...
- 과거 남로당 수준인데 처벌은 고작 3명???

 

한동안 스텔스기 도입반대 등으로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던 일명 ‘충북동지회’ 간첩단 사건을 두고 기자는 몇가지 의문을 갖고 있었다.

 

우선 명칭부터 스스로 지은 단체명 대신 북한의 지령으로 ‘충북동지회’로 바꾼 게 그 하나다. 단순히 충청북도라는 지역명칭을 딴 것이 아니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것은 그들의 공작활동 내용과 반경, 향후계획 등등을 보면 정확히 드러난다.

 

두 번째 의문은 이들이 거점을 노동자 밀집지역에 둔 반면, 활동의 영역과 방향은 대한민국 전체를 아우르는 남로당 수준의 역할을 했다는 사실이었다.

 

세 번째는 이들의 활동반경을 봤을 때, 타 지역과 연계된 ‘세포’ 조직들이 드러나게 마련이건만, 아직까지도 추가적인 검거 소식은 없다는 점이었다.

 

 

종합적으로 살펴보면, 엉터리 수사과정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꼬리자르기’ 수준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는 사실이다. 여기에 최근 태영호 의원실에서는 ‘충북동지회’ 공소장 일부를 공개했다.

 

작년 7월 18일 북한 조선노동당 통일전선부 산하 문화교류국에 보낸 통신문에서 “대법원의 무죄 판결을 기점으로 기사회생한 이재명 경기지사는 진보적인 인사로 박원순 시장의 희생에 대한 충격에 더해 대중들의 신뢰와 지지가 높아지고 있으며 본격적인 대선 주자로 부각되고 있다”, “이 지사가 민주, 진보, 개혁 세력의 대선 후보로 광범위한 대중 조직이 결집될 수 있도록 본사에서 적극적인 조치를 취해주기를 제안한다”고 했다.

 

최근 혼돈상황에서 여권의 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해 위와 같은 지지 요청까지 북한에 전달했다고 한다. 어디까지 북한의 마수(魔手)가 뻗쳤을지 참으로 큰일이 아닐 수 없다.

 

 

북한에 충성하는 ‘충북동지회’에 이어, ‘충북(忠北)'대통령이 나오지 말란 법도 없다는 것이 작금의 서글픈 대한민국 현실이다.

 

 

김 · 성 · 일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대한민국 살리는데 욕심을 내야
인간은 누구나 이기적인 동물이다. 물론 타고 날 때부터 무욕(無慾)의 성인 군자도 있겠지만, 대부분의 보통사람들은 늘 욕심을 안고 산다. 그게 인간이다. 그 욕심이 지나쳐 타인에게까지 피해를 끼친다면 그것은 단순한 욕심을 넘어 범죄가 된다. 세상을 살면서 이런 경우를 종종 보곤 한다. 그래도 대한민국의 여정을 두고 기적(奇蹟)이라고 말할 수 있는 것은 나라 잃은 설움을 넘어 오로지 독립을 위해 자신을 던졌던 항일투사들이 계셨고, 공산세력의 침략에 맞써 학도병으로 국군으로 희생했던 참전용사들이 계셨고, 나라빚 갚으려 남의 나라 시체 닦고, 석탄 캐던 파독 간호사·광부들이 계셨고, 중동의 사막을 헤집고, 미국도 포기한 월남전을 감당했던 산업·파병 전사들이 계셨기에... 그저 우리들은 따뜻한 아랫목에서 말로만 때우고 있음이 아닐까.. 지금 대한민국은 위기다. 이제 종국적인 파국으로 가느냐 마느냐의 갈림길에 서있다. 어찌 보면 작금의 위기극복은 너무나 쉽다. 올바른 선택만 하면 되기 때문이다. 그런데 똑같은 어르신들임에도 불구하고 요즘의 김종인과 홍준표 유들을 보노라면, 피와 땀의 가치를 모르는 인간 군상들이 머리로, 입으로만 나불댄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남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