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날 울려 퍼진 "이재명 특검!!!"

URL복사

- 태극기 애국세력의 상징 대한문 앞 1인 시위
- 경찰병력은 거리두기 예외? 인(人)의 장막 쌓아...

 

한글날인 10월 9일... 태극기 애국세력의 상징으로 불리우는 대한문앞에서는 경찰병력에 둘러싸인 채 ‘자유대한연대’ 소속 회원들의 1인 시위가 진행되고 있었다.

 

시민들의 항의와 고소·고발로 인해 없어진 철제 차단막 대신, 이전보다 훨씬 많이 늘어난 경찰병력으로 인(人)의 장벽을 보는듯한 장면이 곳곳에서 연출되었다.

1인 시위 참가자와 이에 호응하는 일반시민들과의 거리두기를 위해 애쓰는 경찰들을 위로(?)하며, 가방속에서 꺼내든 손피켓에는 ‘대장동의 설계자, 이재명 특검하라!’는 구호가 적혀 있었다.

 

 

시민들의 1인 시위가 한참일 즈음, 인천에서는 이재명 후보의 압승이라는 소식들이 날아들었고, 다음날인 일요일에는 최종후보로 이재명 지사가 선출되었다는 발표가 있었다.

 

거리시위에 참여하기 위해 공휴일도 잊고 손 피켓을 든 한 시민은 “자기들끼리 백날 후보 선출해봐야 대장동 이익카르텔 손안에 놀아날 뿐”이라며, “사건 숨기기와 의혹 덮기에만 혈안인 검찰로서는 절대 진실규명이 어렵다. 부족하지만 그나마 특검만이 답이다”라며 강하게 손 피켓을 흔들어보였다.

 

 

대한문 1인시위에 참여한 시민들은, 현재 코로나 방역 거리두기 정부 방침 자체에 강한 의구심을 드러내면서도, 일반시민들의 불편과 걱정들을 감안하여 최대한 거리두기 방침을 지키려는 모습이 역력했다.

 

이날 시위를 진행한 ‘자유대한연대’는 영남지역 소재 고등학교 동문들이 주축이 되었고, 이에 호응한 수도권 애국시민들이 동참해서 결성된 시민단체이다.

앞으로 대한문 태극기 애국세력의 중심인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와 함께 지속적으로 1인 시위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 도 · 윤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김성한 US 칼럼] “최악의 독재자 김정은 참수작전”
세계역사상 최악의 독재자로 거론되는 김정은에 대한 암살, 참수작전도 가능하다는 논의가 북한 전문가들 사이에서 최근 급격히 나오고 있다. 김정은은 갈수록 더 강퍅하고 완악해져가고 있다. 최근에는 북한에서 김정은을 “수령”으로 부르고 “김정은 주의”를 내세우는 등 신격화·우상화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 수령은 김일성에 붙이던 호칭이고 김정일도 쓰지 않던 것이다. 지난달 22일 노동신문은 김정은을 가리켜 ‘또 한 분의 위대한 수령’, ‘혁명의 위대한 수령’, ‘혁명의 걸출한 수령이시며, 인민의 위대한 어버이이신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 등의 표현을 사용했다. 최근 한국 국회에 보고된 내용에 따르면, “당 회의장 배경에 김일성·김정일 사진도 없앤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에서 공식적으로 “하느님”이라고 부르는 김일성과 김정은이 동렬로 불리게 된다는 것이다. 김정은은 핵도발을 꾀하다가 한-미 양국 또는 미국에 의해 제거되는 종말을 맞을 수도 있다. 흔히 참수작전이라고 말한다. 사실 정치적 제약이 있을 뿐이지 군사적으로는 기술력의 발달로 크게 어렵지 않은 일이 된 것이 현실이다. 한국군이 계획했던 전통적인 참수작전은 이미 구식이 된 상태다. 가령 특수부대가 헬기나 수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