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코로나 사기극' 규탄 릴레이 1인 시위 시작

URL복사

- "대국민 사기 제지하지 못하면, 민주주의 말살"
- 대한민국 바로 세우는 릴레이 1인시위 동참 호소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이하 국본)는 21일 정오부터 서울 중구 대한문과 시청 교차로 등지에서 '대한민국 바로세우기 릴레이 1인 시위'를 시작했다.

 

국본은 1인 시위를 통해, "이른바 '우한 코로나 정국'은 현 정권에 분노한 국민들의 결집을 방해하려는 목적의 대국민 사기극"이라며, "내년 3월로 예정된 대통령 선거를 겨냥,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집권연장을 하기 위한 정치적 도구로 악용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관련된 드루킹 사건의 대법원 판결에서 보듯, 총체적 부정선거로 탄생된 문 정권으로부터 대한민국을 지키고 자유민주주의 체제 수호를 위한 최선의 방안은 국민 대 각성과 국민 총궐기뿐"이라고 강조했다.

 

 

국본에서 추진하는 릴레이 1인 시위의 일정은 다음과 같다.

 

1. 기 간 : 2021.7.21(수) ~8.15(일) <상황에 따라 변동 가능>

2. 요 일 : 월, 화 , 수, 목, 금, 토

3. 시 간 : 오전 (07:30 - 09:30) , 점심 (11:30 – 13:30), 오후 (17:30- 19:30) 각 2시간

4. 장 소 : 남대문 - 광화문 - 청와대(단계별 확대 운영)

5. 용 품 : 현수막과 피켓 등 무상 지급, 단체 참여 시 시위 용품에 단체 명 기입

6. 신 청 : 요일, 시간대, 성함, 전화번호를 문자로 전송 (010-8760-0111 신청)

 

김 · 도 · 윤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북풍(北風)이 내려온다!!!
아프가니스탄 카불의 비명소리가 모든 뉴스의 일면을 장식하는데도, 문정권은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여전히 대북 ‘평화 쇼’만을 강조하고 있다. 근대국가에서 군의 창설 목적이야말로 싸울 적을 규정하는 것인데, 지속적으로 무장해제 되고 주적개념이 사라진 국군은 이제 문정권의 케케묵고 왜곡된 친일파 척결 선동에 휘둘리는 느낌이다. 그 결과, 국군은 자유우방인 일본을 주적으로 삼아야 할지 헷갈리는 정도가 되었다. 과연 문대통령의 말대로 북한이 생명공동체로 삶과 죽음을 같이해야하는 피붙이의 존재라면, 대한민국 국군도 북한이 주적으로 삼고 있는 미국에게 총부리를 겨누어야 하는 것 아닌가 말이다. 가붕개로 조롱받는 국군 매일같이 터져 나오는, 총체적으로 육·해·공군이 모두 관련된 성추행사건과 조롱섞인 조국의 ‘가붕개’(가재, 붕어, 개구리)들이 벌이는 당나라 군대 패러디 선전·선동이 문정권 들어서서 꾸준하게 와해되고 있는 국군을 더욱 비참하게 형해화시키고 있다. 그래도 ‘국군은 죽어서 말한다’는 6·25 전선에서의 유명했던 시 한 구절을 상기하며... 대한민국 국군의 충성스런 결기를 품은 채, 이 악물고 문정권의 조롱과 무장해제를 위한 반역 정책을 버텨내는 일선 지휘관들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