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겨울에 읽는 詩 두 편

URL복사

정 · 영 · 희 

 

 

겨울에 내리는 눈

 

끊임없이 밤을 채우듯

바람은 겨울을 채워갔다.

동구 밖보다 더 먼 곳에서 온듯한 눈송이를

세어 보지도 않고 초라한 가지위에 바람은 서두르듯

덮어가고

잠 못드는 헛기침은 창문에 부딪쳐

찬이슬처럼 죽어간다.

이제 사랑은 끝난거다.

더 이상 외롭지 않아야 한다고 자신에게

걸었던 주문이

펄럭이는 담요처럼 나의 잠을

재우려 노력한다.

겨울로 가는 파리한 형광등이

푸른 멍처럼 스스럼없이 주저앉고

눈물대신 한 점 죽어가는 시간들이 가슴을 타고 흐른다

깊은 밤처럼, 이제 사랑은 끝난거라고

수없이 스스로에게 위로하며

잠을 청하련다

그런데 서성였던

눈송이는 내 가슴을 떠돌다

 

아아, 문득

 

그들은 어디로 가는 것일까

 

2020년 겨울

 

 

 

 

 

밤 강 나그네

 

 

밤 강 떠나는 그대 나그네

 

문득 소스라쳐 눈을 뜬 어둠

이름도 없는 또 한사람

세상을 떠나고

그 메마른 영혼

눈이 되어 이 강을 부딪고 또

부딪치는데

 

나를 두고 떠나가는 그대

나그네

 

고요히 안아주던 두 손은

바람이 되고

바라보던 미소는 눈물이 되어

흐르고

또 흐르는데......

그렇게 떠나는 그대 밤 강

나그네

 

서러운 등대는 마지막 젖은

몸을 태우고

깊은 슬픔은 절망의 파도로 높아 가는데

 

꿈꾸는 늙은 섬지기

 

돌아오오

그대 나그네

 

영혼도 없는

무심한 바다엔

우리가 사랑했던 눈이

나리는데,

 

끝없이

끝없이

나리는데

 

 

 

<시인>

핫 뉴스 & 이슈